맹장 위치 증상 및 원인 대처 방법 총정리


맹장 위치 증상 대처방법 등에 대해 알아야 하는 이유는 살면서 많은 질병과 싸우기 마련인데 그 중에서 하나로 자주 걸리는 질병중에 하나가 맹장염입니다. 이 맹장염은 갑자기 발생하기도 하지만 그 통증이 심하여 주변의 도움으로 응급실을 찾는 사람이 많고 통계청에 데이터에 따르면 연간 9만명 이상이라고 합니다.

본인 또는 가족이 복통을 호소할 시 맹장인지 빠르게 판단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기에 지금 부터 여러분에게 당황하지 않고 대처할 수 있도록 맹장 위치 증상 원인부터 수술방법, 회복기간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 드릴테니 놓치지 말고 숙지하셔서 응급상황 시 꼭 대처잘 하시기 바랍니다 무조건 본인 아니면 주변에서 발생할 겁니다.

맹장 위치 증상 진단 및 치료 방법

맹장염의 원인은 바이러스, 박테리아, 단단한 굳은 변 등에 의해 발생할 가능성이 많으며 대장과 맹장을 연결하는 부분에 여러 물질들에 의해 맹장 내부에 쌓이면 염증의 주요 원인이 된다고 합니다. 이러한 것들이 심해지면 급성 맹장염을 불러 온다고 합니다.

맹장이 위치하고 있는 곳은 남자와 여자가 조금 차이가 있는데 보통 배꼽에서 오른쪽 골반뼈까지 직선으로 1/3지점을 눌렀을 때 통증이 느껴지면 맹장일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다만 여자의 경우 난소와 나팔관이 있는 곳이므로 경미한 통증 가지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하니 만약 통증이 지속된다면 가까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 보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맹장염 진단 및 치료 방법

병원에서는 우선 증상이 있는 환자의 백혈구 수의 증가나 신체검진, 초음파, CT촬영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신체 검진 시에는 왼쪽 하부 복부 통증이 발생하며 압통점을 눌렀던 손을 떼면 통증이 심해지는 압통을 관찰 할 수 있으며, 초음파 같은 경우는 가임 여성이나 소아의 맹장염에 대해 판별할 시 유리합니다.

맹장염은 어른이나 노약자 아이들에게서 맹장 천공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데 이럴 때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하고, 합병증이 최대한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되는데 발생한다면 감염증상이 흔합니다.

일반적으로 길이가 8~11㎝이고 너비가 1.2㎝ 이하입니다. 일반적으로 맹장 벽의 점액 분비물 구조로 내용물이 배출 할 수 있는 작은 벽이 있습니다. 맹장의 열림을 막거나 내용물을 배출하는 것을 방해하는 것이 있는데 그것으로 인해서 맹장염이 발생합니다.

초기증상

무슨 질병이든 사정 예방이 중요한 것처럼 초기 증상이 보일 시 즉시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래 초기 증상이 맞다고 생각이 되시면 바로 병원에 찾아 가시길 적극 추천드립니다.

증상이 시작된 후 2~3일 이내에 파열 될 수 있기에 감염으로 전염이 될 위험이 있습니다. 복부 통증은 천천히 나타나게 됩니다. 전체적으로 좌우 복통, 열, 구역질, 식욕부진, 변비, 방구가 나오기 어려운 증상이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오른쪽 아랫부에 심한 통증이 나타나면서 몸이 힘든 상태가 됩니다.

대처방안

맹장염이 나타나기 시작한다면 안타깝게도 집에서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무조건 가까운 응급병원에 가셔서 수술을 받아야 되는데 수술 시간은 약 20~30분 정도 소요 됩니다. 수술 후 항생제 투여하고 5일 정도 지나면 금식을 하면서 방귀가 나오면 문제가 해결 된것으로 보면 됩니다.

흔히 맹장염 수술 후 방귀를 확인하는 이유는 장이 일반인들과 같이 정상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그 이후로는 자극 적인 음식은 최대한 피하고 배를 차갑게 하는 것 보다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까지 맹장 위치 증상 대처방안 등에 대해 여러분게 자세히 소개해 드렸습니다. 끝까지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더 도움되 되는 글로 찾아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 내부링크를 현재창으로 열기 // Open internal links in same tab